주소창에 "영성의샘물" 이라고 입력하시면 바로 접속됩니다.   
오늘 영성의 샘물 좋아하는 시

좋아하는 시

 
2020년 11월 27일 금요일 조회수 : 1081

저렇게 눈떠야 한다.

-강은교 

 

렇게 눈떠야 한다.

지난 겨울 바람은 매서웠으나

꿈도 열어 흐르기를 멈추었으나

칼잠 든 끗끗의 피

들판마다 그림자로 떠돌았으나

싹아 싹아 어린 싹아

뿌리인

내 너에게 이르노니

저렇게 웃어야 한다.

웃음으로 웃음으로 부축해야 한다.

지나가는 얼음이 얼음이라고 자지어질게 아니라

죽음이 끝이라고 소리 끝이라고 소리칠게 아니라

사랑이 땅에 하늘을 이어 준다고

하늘에 땅을 닿게 해야 한다고

소리쳐야 한다

소리쳐야 한다.

*************

 

-대지처럼 눈을 떠야 한다

-대지에 솟는 싹처럼 웃어야 한다

*신앙은 사랑으로 눈뜨는 것이다(묵상)




 
   
50자 의견


의견달기
 
  
 
어머니의 聖所
김홍언신부  
2021-03-15
11792 
생명에서 물건으로
김홍언신부  
2021-03-03
1339 
부엌을 기리는 노래
김홍언신부  
2021-02-15
1613 
우람한 건물 앞에서
김홍언신부  
2021-02-05
1727 
흙냄새
김홍언신부  
2021-01-29
1654 
김홍언신부  
2021-01-27
1535 
귀천
김홍언신부  
2021-01-21
2233 
그리움이 나를 움직인다
김홍언신부  
2021-01-11
1153 
나 당신을 기다릴 수만 있다면
김홍언신부  
2020-12-28
977 
꽃 들
김홍언신부  
2020-12-18
983 
모든 순간이 꽃봉오리인 것을
김홍언신부  
2020-12-07
986 
저렇게 눈떠야 한다.
김홍언신부  
2020-11-27
1082 
봄 길
김홍언신부  
2020-11-15
1101 
You raise me up
김홍언신부  
2020-11-06
1133 
기도 편지
김홍언신부  
2020-11-02
1166 
그리스도인의 향기
김홍언신부  
2020-10-28
1045 
가을날
김홍언신부  
2020-10-24
1152 
갈 대
김홍언신부  
2020-10-21
1174 
가을 햇볕
김홍언신부  
2020-10-19
1137 
10월
김홍언신부  
2020-10-13
1264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메일주소
메일 저장
메일주소
 
성    명
메일주소
���ڰ� �� �Ⱥ��̽ø� Ŭ���ϼ���
위의 글자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