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소창에 "영성의샘물" 이라고 입력하시면 바로 접속됩니다.   
오늘 영성의 샘물 좋아하는 시

좋아하는 시

 
2020년 10월 21일 수요일 조회수 : 819

갈 대

 - 신경림

 

언제부턴가 갈대는 속으로

조용히 울고 있었다.

그런 어느 밤이었을 것이다. 갈대는

그의 온 몸이 흔들리고 있는 것을 알았다.

 

바람도 달빛도 아닌 것.

갈대는 저를 흔드는 것이 제 조용한 울음인 것을

까맣게 몰랐다.

 

산다는 것은 속으로 이렇게

조용히 울고 있는 것이란 것을

그는 몰랐다.




 
   
50자 의견


의견달기
 
  
 
어머니의 聖所
김홍언신부  
2021-03-15
7054 
생명에서 물건으로
김홍언신부  
2021-03-03
777 
부엌을 기리는 노래
김홍언신부  
2021-02-15
999 
우람한 건물 앞에서
김홍언신부  
2021-02-05
1108 
흙냄새
김홍언신부  
2021-01-29
1096 
김홍언신부  
2021-01-27
1050 
귀천
김홍언신부  
2021-01-21
1684 
그리움이 나를 움직인다
김홍언신부  
2021-01-11
828 
나 당신을 기다릴 수만 있다면
김홍언신부  
2020-12-28
629 
꽃 들
김홍언신부  
2020-12-18
700 
모든 순간이 꽃봉오리인 것을
김홍언신부  
2020-12-07
662 
저렇게 눈떠야 한다.
김홍언신부  
2020-11-27
755 
봄 길
김홍언신부  
2020-11-15
775 
You raise me up
김홍언신부  
2020-11-06
834 
기도 편지
김홍언신부  
2020-11-02
864 
그리스도인의 향기
김홍언신부  
2020-10-28
691 
가을날
김홍언신부  
2020-10-24
819 
갈 대
김홍언신부  
2020-10-21
820 
가을 햇볕
김홍언신부  
2020-10-19
833 
10월
김홍언신부  
2020-10-13
933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메일주소
메일 저장
메일주소
 
성    명
메일주소
���ڰ� �� �Ⱥ��̽ø� Ŭ���ϼ���
위의 글자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