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소창에 "영성의샘물" 이라고 입력하시면 바로 접속됩니다.   
오늘 영성의 샘물 좋아하는 시

좋아하는 시

 
2020년 11월 6일 금요일 조회수 : 833

You raise me up

--헤르만 헤세-- 

노래 : Andr Rieu- 


어느새 겨울로 가는 길에서

를 둘러싼 만남들을...

가만히 생각해 봅니다.

 

지금 나의 곁에 누가 있는지,

내 맘 깊은 곳에 누가 있는지..,

눈을 감으면 떠오르는 얼굴들...,

 

올 한해에

나는 어떤 만남과

동행(同行)’했나 돌아봅니다.

 

생각만 해도

가슴이 따뜻해지는 이름들...

 

궂은일을 만나 함께 걱정하며,

좋은 일을 만나

기쁨을 서로 나누는 사람들..,

 

서로 아끼며

축복의 기도를 해준 사람들.

 

이런 사람들로 인하여

나의 삶이 복되고 내 인생은

깊이를 더해 갈 수 있었습니다.

 

또한 난 생각해봅니다.”

 

나는 누구에게

어떤 의미의 사람이었으며.?

어떤 사람들의

마음속에 자리 잡고 있는지?

 

인생(人生)’의 삶에서

나도 남들에게

좋은 만남으로 남기 위해 더욱 노력해야겠습니다.

 

처음처럼 오늘도

당신과 인생의 길동무

되고 싶습니다.

 

내 인생에 귀한 만남의

인연(因緣)’을 준

당신을 사랑합니다...!!

 

사랑받는 것이 행복이 아니라,

사랑하는 것이 행복(幸福)이다





 
   
50자 의견


의견달기
 
  
 
어머니의 聖所
김홍언신부  
2021-03-15
7041 
생명에서 물건으로
김홍언신부  
2021-03-03
775 
부엌을 기리는 노래
김홍언신부  
2021-02-15
998 
우람한 건물 앞에서
김홍언신부  
2021-02-05
1107 
흙냄새
김홍언신부  
2021-01-29
1095 
김홍언신부  
2021-01-27
1050 
귀천
김홍언신부  
2021-01-21
1684 
그리움이 나를 움직인다
김홍언신부  
2021-01-11
827 
나 당신을 기다릴 수만 있다면
김홍언신부  
2020-12-28
627 
꽃 들
김홍언신부  
2020-12-18
699 
모든 순간이 꽃봉오리인 것을
김홍언신부  
2020-12-07
661 
저렇게 눈떠야 한다.
김홍언신부  
2020-11-27
754 
봄 길
김홍언신부  
2020-11-15
774 
You raise me up
김홍언신부  
2020-11-06
834 
기도 편지
김홍언신부  
2020-11-02
863 
그리스도인의 향기
김홍언신부  
2020-10-28
689 
가을날
김홍언신부  
2020-10-24
819 
갈 대
김홍언신부  
2020-10-21
819 
가을 햇볕
김홍언신부  
2020-10-19
832 
10월
김홍언신부  
2020-10-13
932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메일주소
메일 저장
메일주소
 
성    명
메일주소
���ڰ� �� �Ⱥ��̽ø� Ŭ���ϼ���
위의 글자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