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소창에 "영성의샘물" 이라고 입력하시면 바로 접속됩니다.   
오늘 영성의 샘물 좋아하는 시

오늘의 영성의 샘물

 
2021년 6월 25일 금요일 조회수 : 529

♥당신의 뜻이라면 고통을 주십시오. 저의 큰 위안입니다

성 프란치스코는 주님제게 보내주신 모든 고통에 대해 감사드립니다. 

당신 뜻에 맞는 일이라면 지금보다 백배 더 큰 고통을 주십시오.
빠져나갈 길 없이 저를 짓누르는 것이 당신께 기쁨이 된다면 저는
몹시 기쁠 것입니다왜냐하면 당신의 거룩한 뜻이 이루어지는 게
저의 가장 큰 위안이기 때문입니다.”

                                        -당신의 잔 속에 담긴 희망에서

지혜 자체이며 무한한 사랑이신 하느님이 우리 어깨에 감당할
수 없는 무거운 짐을 지우지는 않을 것입니.
그러니 안해하지 맙시다고통의 불은 우리라는 진흙을 필요
이상으로 오랫동안 달구지 않을 것입니.

**************
오늘도 그리스도의 향기가 되세요.




 
   
50자 의견


의견달기
 
 
♥소유하지 말고 누려라. [1]
  
2021-07-26
21018 
♥소유지향의 삶과 존재 지향의 삶이란?
  
2021-07-23
335 
♥성체 안에서와 같이 복음 안에 그리스도의 현... [1]
  
2021-07-16
608 
♥미사는 희생제다.
  
2021-07-15
459 
♥보수 칼뱅 파 목사로서 미사는 인간이 범하는...
  
2021-07-09
717 
♥미사가 지상에 있는 천상이라는 개념은 어떤 ... [1]
  
2021-07-06
579 
♥지금 열린 하늘
  
2021-07-02
612 
♥어린양의 만찬인 미사
  
2021-06-29
617 
♥당신의 뜻이라면 고통을 주십시오. 저의 큰 ...
  
2021-06-25
530 
♥십자가를 감사하게 짊어지면, 십자가가 너를 ...
  
2021-06-22
580 
♥정상적 스트레스 상태로 옮아감의 변화의 신호...
  
2021-06-18
749 
♥​운이 좋도록 뇌를 사용하는 방법
  
2021-06-15
552 
♥​하느님께 무조건 감사만 했습니다...
  
2021-06-11
934 
♥‘감사 합니다’ 하며, 청소로 기적이 일어난...
  
2021-06-09
647 
♥하루에 3000번씩‘감사합니다’하고 말해 보...
  
2021-06-07
710 
♥감사(믿음의 지름 길)하는 가운데 행복이.....
  
2021-06-05
568 
♥자신의 존재를 인정치 않는 사랑-갈등
  
2021-06-04
507 
♥자신에게 머무르며 자신의 참모습과 자기 마음...
  
2021-06-03
571 
♥갈등을 유발하거나 내적 평화를 깨뜨리는 자기...
  
2021-06-02
603 
♥즐거움은 가톨릭 신학에 결코 반가운 존재가 ... [1]
  
2021-06-01
643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메일주소
메일 저장
메일주소
 
성    명
메일주소
���ڰ� �� �Ⱥ��̽ø� Ŭ���ϼ���
위의 글자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