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소창에 "영성의샘물" 이라고 입력하시면 바로 접속됩니다.   
오늘 영성의 샘물 좋아하는 시

오늘의 영성의 샘물

 
2021년 6월 3일 목요일 조회수 : 571

♥자신에게 머무르며 자신의 참모습과 자기 마음속의 갈등

 자신에게 머무르며 자기 자신을 만나는 일이 늘 즐겁기만 한 것은 아닙니다

이때 자신의 참모습과 자기 마음속의 갈등을 보게 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자신의 내적 갈등을 알면서도 못 본 체 한다면

그 갈등을 주위 사람들에게 퍼뜨리게 됩니다.
내적으로 분열된 사람은 주위 사람들에게도 영향을 줍니다.   

        -만남을 준비하세요에서

 

마르틴 부버는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다른 사람과의 갈등은 늘 자기 마음에서 비롯된다는 것을 인식해야 한다

평온한 마음과 변화된 모습으로 주위 사람들에게 다가가고 

 그들과 새로운 관계를 맺으려면, 먼저 자신의 내적 갈등을 극복할 방안을

찾아야 한다.”

자신이 변화하고자 노력할 때에만 참된 만남이 이루어질  있습니다

마르틴 부버는 자신의 변화야말로 세계를 들어 올릴 수 있는 

아르키메데스의 점이 된다고 생각했습니다.(상동)

**********

*오늘도 그리스도의 향기 됩시다.

 

알림 1. : 코로나 팬데믹과 비대면, 온라인 시대를 맞이하여

제가 You Tube를 개설해서 You Tube에 들어가

영성의 샘물이나 김홍언 신부를 치면 볼 수 있습니다.

많이 사랑해 주세요. 지인에게도 많이 소개해 주세요.

 

알림 2. : 앞으로는 인터넷 영성의 샘물은 당분간 일주일에

2~3회분만 게시글을 올리고 차차 인터넷 영성의 샘물

아쉽지만 접을까 합니다. 17년여 동안 많이 사랑해 주셔서

주님 이름으로 감사 말씀 올립니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은 등록자는 1만 명이 넘고 실제 접속자는

5,600명인데도 댓글을 다는 사람은 거의 없었습니다.

우리 천주교 신자는 그러면 안 되는 것입니다.

글을 올린 자와 독자가 서로 피드백이 있고

서로 격려와 응원을 해야 하는데 너무 썰렁했네요.

다른 곳에서라도 좋은 글을 접하면

늘 감사와 격려의 응원을 보내주세요.

 




 
   
50자 의견


의견달기
 
 
♥소유하지 말고 누려라. [1]
  
2021-07-26
21022 
♥소유지향의 삶과 존재 지향의 삶이란?
  
2021-07-23
335 
♥성체 안에서와 같이 복음 안에 그리스도의 현... [1]
  
2021-07-16
609 
♥미사는 희생제다.
  
2021-07-15
460 
♥보수 칼뱅 파 목사로서 미사는 인간이 범하는...
  
2021-07-09
718 
♥미사가 지상에 있는 천상이라는 개념은 어떤 ... [1]
  
2021-07-06
580 
♥지금 열린 하늘
  
2021-07-02
612 
♥어린양의 만찬인 미사
  
2021-06-29
617 
♥당신의 뜻이라면 고통을 주십시오. 저의 큰 ...
  
2021-06-25
530 
♥십자가를 감사하게 짊어지면, 십자가가 너를 ...
  
2021-06-22
581 
♥정상적 스트레스 상태로 옮아감의 변화의 신호...
  
2021-06-18
750 
♥​운이 좋도록 뇌를 사용하는 방법
  
2021-06-15
553 
♥​하느님께 무조건 감사만 했습니다...
  
2021-06-11
935 
♥‘감사 합니다’ 하며, 청소로 기적이 일어난...
  
2021-06-09
647 
♥하루에 3000번씩‘감사합니다’하고 말해 보...
  
2021-06-07
710 
♥감사(믿음의 지름 길)하는 가운데 행복이.....
  
2021-06-05
569 
♥자신의 존재를 인정치 않는 사랑-갈등
  
2021-06-04
508 
♥자신에게 머무르며 자신의 참모습과 자기 마음...
  
2021-06-03
572 
♥갈등을 유발하거나 내적 평화를 깨뜨리는 자기...
  
2021-06-02
603 
♥즐거움은 가톨릭 신학에 결코 반가운 존재가 ... [1]
  
2021-06-01
643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메일주소
메일 저장
메일주소
 
성    명
메일주소
���ڰ� �� �Ⱥ��̽ø� Ŭ���ϼ���
위의 글자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