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소창에 "영성의샘물" 이라고 입력하시면 바로 접속됩니다.   
오늘 영성의 샘물 좋아하는 시

오늘의 영성의 샘물

 
2021년 6월 2일 수요일 조회수 : 602

♥갈등을 유발하거나 내적 평화를 깨뜨리는 자기들이 있다.

거짓 자아를 만드는 요인들 

1)나의 재산,

2)나의 직업그리고

3)다른 사람들의 평가에 의해 만들어진.

 

재산이 많거나좋은 직업을 가졌거나다른 사람들이 좋은 평가를 

내리면 자신이 가치가 있는 존재라고 생각한다.

자기(self) 자기 것(it, 자기 소유직업다른 사람의 평가) 구별 못하고 

자기 것들이 자기라고 착각하고 살기에 참 자기(true self) 

상실해서 인간상실의 현실을 살다 간다.

- M. 베절 패닝텅참 자아와 거짓 자아에서

 

우리 안에는 다수의 자기가 존재한다.

많은 자기로 이루어진 연합체다이 가운데 우리에게 갈등을 유발하거나

내적 평화를 깨뜨리는 자기들이 있다.

이들은 우리의 의식과 무의식을 넘나들며 갈등을 유발할 뿐만 아니라 

우리 행동과 정서와 동기를 지배한.

바로 이상적 자기현실적 자기 그리고 당위當爲적 자기다

남에게 보이려는 자기를 하나 더한다.

 

우리의 의식은 여러 개의 자기의 공존과 갈등의 장이다

한 사람의 내면을 이해한다는 것은 : 

(자기)를 남에게 보이려는 나(멋있게 포장한다.)

내가 되고자 하는 나((ideal self)- 열망하는 이상적인 나,

자신이 원하는 삶을 살아갈 때 행복이 찾아온다.

되어야만 하는 당위적 나(當爲, ought self) : 다른 사람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살아가는 사람, 있는 그대로의 현실의 나(True Self)

참 자아로 살아갈 때만 자아 실현과 성숙한 사람이 된다.

최인철 굿라이프에서

**********

*오늘도 그리스도의 향기 됩시다.

 

알림 1. : 코로나 팬데믹과 비대면, 온라인 시대를 맞이하여

제가 You Tube를 개설해서 You Tube에 들어가

영성의 샘물이나 김홍언 신부를 치면 볼 수 있습니다.

많이 사랑해 주세요. 지인에게도 많이 소개해 주세요.

 

알림 2. : 앞으로는 인터넷 영성의 샘물은 당분간 일주일에

2~3회분만 게시글을 올리고 차차 인터넷 영성의 샘물

아쉽지만 접을까 합니다. 17년여 동안 많이 사랑해 주셔서

주님 이름으로 감사 말씀 올립니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은 등록자는 1만 명이 넘고 실제 접속자는

5,600명인데도 댓글을 다는 사람은 거의 없었습니다.

우리 천주교 신자는 그러면 안 되는 것입니다.

글을 올린 자와 독자가 서로 피드백이 있고

서로 격려와 응원을 해야 하는데 너무 썰렁했네요.

다른 곳에서라도 좋은 글을 접하면

늘 감사와 격려의 응원을 보내주세요.




 
   
50자 의견


의견달기
 
 
♥소유하지 말고 누려라. [1]
  
2021-07-26
21012 
♥소유지향의 삶과 존재 지향의 삶이란?
  
2021-07-23
334 
♥성체 안에서와 같이 복음 안에 그리스도의 현... [1]
  
2021-07-16
608 
♥미사는 희생제다.
  
2021-07-15
459 
♥보수 칼뱅 파 목사로서 미사는 인간이 범하는...
  
2021-07-09
717 
♥미사가 지상에 있는 천상이라는 개념은 어떤 ... [1]
  
2021-07-06
579 
♥지금 열린 하늘
  
2021-07-02
612 
♥어린양의 만찬인 미사
  
2021-06-29
616 
♥당신의 뜻이라면 고통을 주십시오. 저의 큰 ...
  
2021-06-25
528 
♥십자가를 감사하게 짊어지면, 십자가가 너를 ...
  
2021-06-22
580 
♥정상적 스트레스 상태로 옮아감의 변화의 신호...
  
2021-06-18
749 
♥​운이 좋도록 뇌를 사용하는 방법
  
2021-06-15
551 
♥​하느님께 무조건 감사만 했습니다...
  
2021-06-11
934 
♥‘감사 합니다’ 하며, 청소로 기적이 일어난...
  
2021-06-09
646 
♥하루에 3000번씩‘감사합니다’하고 말해 보...
  
2021-06-07
709 
♥감사(믿음의 지름 길)하는 가운데 행복이.....
  
2021-06-05
568 
♥자신의 존재를 인정치 않는 사랑-갈등
  
2021-06-04
506 
♥자신에게 머무르며 자신의 참모습과 자기 마음...
  
2021-06-03
571 
♥갈등을 유발하거나 내적 평화를 깨뜨리는 자기...
  
2021-06-02
603 
♥즐거움은 가톨릭 신학에 결코 반가운 존재가 ... [1]
  
2021-06-01
642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메일주소
메일 저장
메일주소
 
성    명
메일주소
���ڰ� �� �Ⱥ��̽ø� Ŭ���ϼ���
위의 글자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