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소창에 "영성의샘물" 이라고 입력하시면 바로 접속됩니다.   
오늘 영성의 샘물 좋아하는 시

오늘의 영성의 샘물

 
2021년 7월 26일 월요일 조회수 : 21021

♥소유하지 말고 누려라.

 첫째 비결은 그냥 누리는 것이다. 모든 것은 소유하는 사람의 것이 아니고,

그것을 보고 기뻐하는 사람의 것이다. 꽃은 꺾어서 화분에 담을 수 있다.

그러나 봄은 화분에 담을 수 없다.

 

누리는 것이 곧 지혜. 장미 한 송이가 자신이 지닌 향기를 다 표현하는

데는 12시간이 소요된다고 한다. 이 말은 곧 하나의 장미향을 온전히

누리기 위해서는 12시간이 필요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한순간 반짝하고

향기를 누리는 사람은 드물다. 우리는 얼마나 피상적으로 누리며,

순간적으로 사는가.          -행복 선언중에서

 

어느 유명한 문학 작품에 어떤 도인이 나귀를 타고 산천을

유람하다가 그만 웅장한 산의 위용에 넋을 잃고 황홀경에 빠져서

날이 저물어 가는지도 모르고 오랫동안 떠날 줄을 몰랐습니다.

 

그때 당나귀가 휭휭하며 돌아가자고 울어댑니다. 그때서야 정신이

번쩍 들어 자기 마음에 온전히 그 산 모두를 담아 마을로 내려옵니다.

이 내용은 시사하는 바가 큽니다.

 

산의 등기 소유자가 진정 주인이 아니고, 그 산을 마음 가득히

품고 향유하며 누리고 사는 자가 바로 어떤 의미에서는 주인이라는

입니다. 당나귀는 깨달음에 이르지 못한 범인을 가리키고 마을로 내려가는

행위는 초월적 자아가 다시 에고로 돌아가는 상징입니다.

 

우리가 구가해야 할 영의 가난은 무엇인가?

영의 가난을 한 마디로 하느님 앞에 무릎을 꿇고 도우심을 청하는 자세.

곧 하느님의 존재와 하느님의 도우심을 구하면서 자신의 삶을 몽땅

하느님께 의탁하는 자세. 그러기에 자신의 소유, 능력, 재물에

자신의 안전을 맡기려는 사람은 영으로 가난한 사람이라 할 수

없는 것이다.

 

이렇게 영으로 가난해질 때 비로소 우리는 소유로부터 자유

로워진다.

소유 중심의 사람은 아무리 많이 가져도 노예처럼 산다.

가지면 가질수록 더 가지려는 것이 인간의 욕심이기 때문이다.

 

반면 존재 중심의 삶은 왕같이 산다. 이미 하느님 안에서

전부를 누리고 있기 때문이다. 되찾은 아들의 비유 부분의 마지막,

큰아들을 향해 아버지가 한 말에서처럼 아버지의 것이 다 내 것이다

-행복 선언중에서

 

 

 

창조주이신 하느님이 날 내셨으니 하느님께 돌아가 영생을

누려야 합니다. 그런데 우리는 피조물에 노예처럼 붙잡혀

그 주인을 잊어버리고 살아갑니다. 이 세상이 고향인 것처럼 말입니다.

 

다윗은 알았습니다. 자신의 왕위도, 자신이 살고 있는 궁전도 하느님의

가호 없이는 하루아침에 날아가 버릴 물거품이라는 것을.

그리고 현재 자신이 누리고 있는 모든 것이 온통 하느님으로부터

선사된 은총이라는 사실을 잊지 않고 살았기에 영으로 가난한

사람이었습니다


<알림> 조만간 인터넷에서 하는 <영성의 샘물>을 마감하려하오니

유투브에서 검색창에 김홍언 신부나 영성의 샘물을 치면

시청이 가능하니 유투브로 옮겨주시고 많이 알려주세요.

 




 
   
오늘의 글 제목 오타 있습니다. "소유하지 말로..." > "소유하지 말고...".
2021-07-26 김병연

50자 의견


의견달기
 
 
♥“하느님 안에서 안식하기 전까지 우리 마음은...
  
2021-01-09
499 
♥“복으로 돌아갑시다. 우리들이 복음에 따라 ...
  
2021-01-08
479 
♥천주교의 4대 교리
  
2021-01-07
478 
♥「問」 : 사람이 무엇을 위하여 세상에 났느...
  
2021-01-06
558 
♥복음적 삶에서 멀어지면 100% 기복신심에 ...
  
2021-01-05
383 
♥새해에는 어둠을 비추는 구원의 빛이시며 생명...
  
2021-01-04
515 
♥우리 구원과 구속의 오심을 즐겁게 경축합시다...
  
2021-01-02
443 
♥진리가 땅에서 움터 나오고 정의가 하늘에서 ...
  
2021-01-01
376 
♥하느님은 아드님을 통해 약속하신 목적지로 가...
  
2020-12-31
313 
♥하느님께서는 사람들에게 신성, 불사불멸, 의...
  
2020-12-30
358 
♥하느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너무도 큰 약속인 ...
  
2020-12-29
326 
♥하느님이 우리에게 한 너무도 큰 약속이 우리...
  
2020-12-28
393 
♥키잡이가 없는 배는 파선한다
  
2020-12-26
366 
♥-<빈집>- 아무 걷는 이 없고 인기척 없는...
  
2020-12-25
345 
♥자기 안에 그리스도를 모시지 않는 영혼은 비...
  
2020-12-24
371 
♥빈집(廢家)
  
2020-12-23
409 
♥모든 세대와 시기의 주권자이신 분이 어느 사...
  
2020-12-22
532 
♥주님 오심의 날을 밝히지 않으신 것은 우리가...
  
2020-12-21
489 
♥여러분이 받는 성사는 그리스도의 말씀으로 이...
  
2020-12-19
460 
♥여러분이 받는 성사는 그리스도의 말씀으로 이...
  
2020-12-18
536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메일주소
메일 저장
메일주소
 
성    명
메일주소
���ڰ� �� �Ⱥ��̽ø� Ŭ���ϼ���
위의 글자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