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소창에 "영성의샘물" 이라고 입력하시면 바로 접속됩니다.   
오늘 영성의 샘물 좋아하는 시

좋아하는 시

 
2012년 3월 26일 월요일 조회수 : 2122

주님의 탄생 예고 축일에

이탈리아 출신 카를로 카레토(1910-1988년)는 샤를 드 푸코가 설립한 ‘예수의 작은 형제회’에 입회하여 십 년 동안 사하라 사막에서 관상 생활을 하였습니다. 그는 사하라 사막에서 성모님에 대한 신심을 굳게 한 중요한 기회를 만났다고 하면서, 자신의 체험담을 이렇게 이야기하였습니다.

“내가 오랜 기간 사막에 머물러 있을 때였다. 가끔 나는 사막에 천막을 치고 사는 사람들한테서 묵었다. 그런데 그 천막촌 아가씨 하나가 다른 천막촌 총각에게 정혼이 되어 있다는 사실을 우연히 들었다. 그 아가씨는 나이가 너무 어려서 아직 신랑한테 살러 가지는 않고 집에 있었다.

그 뒤 두 해가 지나서였다. 그 천막촌을 다시 들르게 되어 촌장에게 그 아가씨가 신랑에게 가서 잘 사는지 물었다. 그러자 촌장은 매우 난처한 표정이 되더니 입을 꾹 다물고 마는 것이었다. 저녁 늦게 마을에서 수백 미터 떨어진 곳으로 물을 길러 가는 길에 내가 묵는 촌장집의 하인을 만났다. 나는 호기심에 못 이겨 그 하인을 붙들고 촌장이 못마땅한 얼굴로 말을 끊은 까닭을 물었다.

하인은 경계하는 눈빛으로 주위를 둘러보더니 나를 단단히 믿는다는 표정을 하면서 손으로 멱을 따는 시늉을 하였다. 아가씨가 같이 살기 전에 임신한 것이 드러났고 집안의 체면 때문에 그 희생을 치러야 했다는 것이었다. 정혼한 남자에게 정조를 지키지 못하였다고 해서 그 처녀가 살해를 당했다는 생각이 들자 소름이 끼쳤다”(『복되도다 믿으신 분』에서).

이천 년 전, 이스라엘에서 처녀의 임신은 죽음을 각오한 행위입니다. 설령 죽지 않는다고 해도 마리아는 이제 처녀 엄마로서 미혼모 노릇을 해야 하는 것이었습니다. 나자렛 동네 사람들은 끝없이 눈총을 줄 것입니다. 아낙네들의 입방아는 참기 힘들 것입니다. 그러나 마리아는 하느님에 대한 신뢰로 이 모든 어려움과 시련을 견뎌 낼 수 있다고 믿었습니다.

그래서 하느님 말씀이 자신에게 이루어지기를 바란다고 믿음을 고백합니다. 믿음은 다른 사람들이 주는 상처와 모욕에 쉽게 흔들리지 않게 합니다. 믿음은 위험이나 고통 한가운데에 있을 때에도 잘 버틸 수 있게 해 줍니다. 믿음의 바탕은 하느님이시기 때문입니다.

《주님의 탄생 예고 축일에 매일미사,오늘의 묵상에서 옮김》


 
   
아아~ 성모님! 2012-03-28 Kim, Liz
오늘 새벽, 보좌신부님께서 구속강생의 신비를 말씀해 주시면서 `육화란(incarnation) 함께 있어줌,상대의 처지가 되어 주는것,상대의 입장이 되어 주는것이 아니겠는가' 설명해 주셨습니다. 하느님 감사합니다.(ㅠㅠ) 그런데 오늘 대축일 아닌가요? 소성당에서여서인지 초가 두 개씩 이던데요?? 3월26일로 옮겨서인가요? 2012-03-26 김광운T/A

50자 의견


의견달기
 
  
 
어머니의 聖所
김홍언신부  
2021-03-15
7723 
생명에서 물건으로
김홍언신부  
2021-03-03
852 
부엌을 기리는 노래
김홍언신부  
2021-02-15
1091 
우람한 건물 앞에서
김홍언신부  
2021-02-05
1186 
흙냄새
김홍언신부  
2021-01-29
1186 
김홍언신부  
2021-01-27
1134 
귀천
김홍언신부  
2021-01-21
1767 
그리움이 나를 움직인다
김홍언신부  
2021-01-11
904 
나 당신을 기다릴 수만 있다면
김홍언신부  
2020-12-28
691 
꽃 들
김홍언신부  
2020-12-18
744 
모든 순간이 꽃봉오리인 것을
김홍언신부  
2020-12-07
694 
저렇게 눈떠야 한다.
김홍언신부  
2020-11-27
819 
봄 길
김홍언신부  
2020-11-15
824 
You raise me up
김홍언신부  
2020-11-06
883 
기도 편지
김홍언신부  
2020-11-02
931 
그리스도인의 향기
김홍언신부  
2020-10-28
757 
가을날
김홍언신부  
2020-10-24
872 
갈 대
김홍언신부  
2020-10-21
853 
가을 햇볕
김홍언신부  
2020-10-19
880 
10월
김홍언신부  
2020-10-13
997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메일주소
메일 저장
메일주소
 
성    명
메일주소
���ڰ� �� �Ⱥ��̽ø� Ŭ���ϼ���
위의 글자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