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소창에 "영성의샘물" 이라고 입력하시면 바로 접속됩니다.   
오늘 영성의 샘물 좋아하는 시

좋아하는 시

 
2012년 3월 25일 일요일 조회수 : 2174

자기 생각, 자기 방식, 자기 관점

      자기 생각, 자기 방식, 자기 관점 사람과 사람 사이에 생각과 마음을 주고받을 수 있는 유일한 것은 말입니다. 바르게, 사실대로, 진솔하게, 쉽게, 상대의 처지에 맞게 말하기도 어렵지만, 이렇게 말을 해도 사람들은 들을 때 자기 생각, 자기 방식, 자기 관점을 갖고 듣기 십상입니다. 그래서 본뜻이 왜곡되기가 쉽지요. 그러니까 말을 할 때는 바르게, 쉽게, 분명하게 하고, 들을 때는 있는 그대로, 내 생각을 내려놓고 듣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그럴 때 뜻이 정확하게 전달이 돼요. - 법륜의 "붓다, 나를 흔들다" 중에서 - 나는 '아'라 말했는데 상대는 '어'로 알아듣습니다. 나는 '사랑한다.' 말하고 있는데 상대방은 '미워 죽겠다.'는 말로 이해합니다. 자기 생각, 자기 방식, 자기 관점에서 말하고 들으면 이 같은 '왜곡 전달'은 끝도 없이 반복됩니다. 이제부터는 '내 생각'을 좀 내려놓고 '네 생각'을 먼저 살펴보세요. - 고도원의 아침 편지 중에서 -


 
   
50자 의견


의견달기
 
  
 
어머니의 聖所
김홍언신부  
2021-03-15
7721 
생명에서 물건으로
김홍언신부  
2021-03-03
852 
부엌을 기리는 노래
김홍언신부  
2021-02-15
1091 
우람한 건물 앞에서
김홍언신부  
2021-02-05
1186 
흙냄새
김홍언신부  
2021-01-29
1186 
김홍언신부  
2021-01-27
1134 
귀천
김홍언신부  
2021-01-21
1766 
그리움이 나를 움직인다
김홍언신부  
2021-01-11
904 
나 당신을 기다릴 수만 있다면
김홍언신부  
2020-12-28
691 
꽃 들
김홍언신부  
2020-12-18
744 
모든 순간이 꽃봉오리인 것을
김홍언신부  
2020-12-07
694 
저렇게 눈떠야 한다.
김홍언신부  
2020-11-27
819 
봄 길
김홍언신부  
2020-11-15
824 
You raise me up
김홍언신부  
2020-11-06
883 
기도 편지
김홍언신부  
2020-11-02
931 
그리스도인의 향기
김홍언신부  
2020-10-28
757 
가을날
김홍언신부  
2020-10-24
872 
갈 대
김홍언신부  
2020-10-21
853 
가을 햇볕
김홍언신부  
2020-10-19
880 
10월
김홍언신부  
2020-10-13
997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메일주소
메일 저장
메일주소
 
성    명
메일주소
���ڰ� �� �Ⱥ��̽ø� Ŭ���ϼ���
위의 글자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