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소창에 "영성의샘물" 이라고 입력하시면 바로 접속됩니다.   
오늘 영성의 샘물 좋아하는 시

영성의 샘물 필자소개

 
2004년 9월 7일 화요일 조회수 : 13776

김홍언 신부, '영성의 샘물’ 이메일 발송

영성의 옹달샘에서 솟구치는 샘물로 오늘 하루도 생기있게 시작하세요』
매일 「새벽을 여는 영성의 샘물」 이메일을 보내는 광주 염주동본당 주임 김홍언 신부.
그의 하루일과는 성인들과 교부들의 가르침 등 가톨릭 교회 영성의 진수를 뽑아 묵상글과 함께 인터넷에 올리는 것부터 시작된다.
김신부는 『오늘날 신흥영성주의, 뉴에이지와 같은 사이비 영성에 신자들이 많이 빠져들고 있어 안타까운 마음에 메일을 보내기 시작했다』며 『성인들의 정제된 생명의 말씀이 영혼을 살리는 비타민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6월말 주위의 아는 사람 몇몇에게 보내기 시작한 것이 사람들의 입소문을 통해 벌써 회원만도 650명을 넘어섰다. 회원들은 「영성의 샘물」을 보기 위해 언제부턴가 아침을 메일 확인부터 시작하게 됐다고. 이혼까지 생각한 어느 부부는 「영성의 샘물」을 받아보고선 부부간의 사랑을 되찾기도 했다.
더 많은 사람이 글을 나눴으면 좋겠다는 주위의 요청에 최근 홈페이지(www.catholicspirit.org)도 만들었다. 주소창에 「영성의 샘물」을 치면 바로 홈페이지에 접속이 되며, 회원으로 신청하면 언제든지 「영성의 샘물」을 받아볼 수 있고 주위 사람들에게 추천할 수도 있다.
밤사이 쌓인 수많은 스팸메일을 제거하는 일부터 시작되는 요즈음 김신부의 「영성의 샘물」은 행복의 메일로 사람들에게 다가간다.
『매일 아침, 「영성의 샘물」 편지봉투를 열어 그리스도의 향기로 아침을 맞으시길 바랍니다』
<김재영 기자>jykim@catholictimes.org 2004-08-22



 
   
찬미예수님~~ 신부님 저도 8월 13일 이후로 편지 못받고 있습니다. 일용한 영적 양식 꼭 받아볼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감사합니다. 2017-08-24 김루시아
김효재 회원입니다 8월13일 이후로 영성의 샘물 편지가 안 오고있습니다 기다리고 기다리다가 이상해서 들어와 보니 제게만 배달이 안된 것 같습니다 부디 보내주시길 청합니다 고맙습니다 2017-08-23 김효재
지난 2월 첫서원을 발한 새내기 수도자입니다. 수도회 선배 수사님 소개로 오게되었습니다. 좋은 만남을 허락하신 주님께 감사드립니다. 2009-02-23 강문 대건안드레아
몇일 전만해도 컴맹인제가 요즘은 컴퓨터와 친구되었습니다 컴맹탈출 해주신 수녀님과 신부님감사드립니다 2006-09-27 박정임(안젤라)
안녕하세요 농성동 성당에서 뵌지 엊그제 같은데요 벌써 세월이 많이 지났네요 어느날 성당 옆켠에서 성서들고 기도하신 모습이 생생합니다 반갑습니다 좋은글 주신것 감사드립니다 항상 건강하세요 2004-12-03 김연옥(세실리아)

50자 의견


의견달기
 
 
김홍언 신부, '영성의 샘물’ 이메일 발송 [5]
김홍언신부  
2004-09-07
13777 
장돌뱅이에서 신부가 되어 [10]
김홍언신부  
2004-08-30
6146 
김홍언 신부 소개 [40]
김홍언신부  
2004-08-16
153629 
[이전]    [1]    [다음]
 
 
메일주소
메일 저장
메일주소
 
성    명
메일주소
���ڰ� �� �Ⱥ��̽ø� Ŭ���ϼ���
위의 글자를 입력해주세요.